본문: 마태복음(Matthew) 27:45-54

제목: 예수께서 운명하시다

 

45. 낮 열두 시부터 어둠이 온 땅을 덮어서, 오후 세 시까지 계속되었다.

46. 세 시쯤에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부르짖어 말씀하셨다.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그것은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라는 뜻이다.

47. 거기에 서 있는 사람들 가운데 몇이 이 말을 듣고서 말하였다.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르고 있다.”

48. 그러자 그들 가운데서 한 사람이 곧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신 포도주에 적셔서, 갈대에 꿰어, 그에게 마시게 하였다.

49.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어디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하여 주나 두고 보자” 하고 말하였다.

50. 예수께서 다시 큰 소리로 외치시고, 숨을 거두셨다.

51. 그런데 보아라,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두 폭으로 찢어졌다. 그리고 땅이 흔들리고, 바위가 갈라지고,

52. 무덤이 열리고, 잠자던 많은 성도의 몸이 살아났다.

53. 그리고 그들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뒤에, 무덤에서 나와, 거룩한 도성에 들어가서, 많은 사람에게 나타났다.

54. 백부장과 그와 함께 예수를 지키는 사람들이, 지진과 여러 가지 일어난 일들을 보고, 몹시 두려워하여 말하기를 “참으로, 이분은 하나님의 아들이셨다” 하였다.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어둠이 임했습니다. 이 어둠은 하나님의 임재와(신 4:11) 진노를 드러냈습니다(암 8:9). 정오쯤 예수님이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라고 부르짖으셨습니다. 우리를 대속하시는 예수님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소리였습니다(시22편). 예수님은 다시 한 번 크게 소리 지르시고 돌아가셨습니다. 이는 주님의 의지적인 행동으로 누구에게 목숨을 빼앗기신 것이 아니라 그분 스스로 목숨을 버리심을 뜻합니다(요 10:17-18). 이때 하늘로부터 하나님의 능력이 임해 성소 휘장이 위에서 아래로 찢어집니다. 성전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가 쏟아지는 동시에, 하나님께 나아가는 길이 열렸습니다(히 10:19-20). 인간의 범죄 이후 닫혔던 그 길이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으로 열렸습니다.

예수님이 장사되시기 전 무덤 안에서 ‘자고 있던 성도의 몸’이 부활했습니다. 예수님의 죽으심으로 마지막 때 일어날 부활이 시작되었고, 부활한 성도들이 거룩한 성 예루살렘에 입성할 것이 예고 되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백부장과 무덤을 지키던 자들이 두려움 속에서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고백했습니다. 예수님을 죽인 이들, 즉 이스라엘의 악완함으로 이방인의 충만한 수가 하나님 백성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지성소로 나아가는 길을 몸소 열어주신 예수님의 죽으심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께 이제 나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1. 시편 22편을 읽으십시오. 예수께서는 왜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라고 기도하셨을까요? 이 기도의 의미를 묵상해 보십시오.
  2. 예수께서 운명하셨을 때 여러 가지 이상한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그 모든 일들은 예수님에 대해 무엇을 말해줍니까?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