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7:27-31

제목: 예수께서 고문 당하시다

 

27. 총독의 병사들이 예수를 총독 관저로 끌고 들어가서, 온 부대를 다 그의 앞에 불러모았다.

28. 그리고 예수의 옷을 벗기고, 주홍색 걸침 옷을 걸치게 한 다음에,

29. 가시로 면류관을 엮어 그의 머리에 씌우고, 그의 오른손에 갈대를 들게 하였다. 그리고 그분 앞에 무릎을 꿇고, “유대인의 왕 만세!” 하고 말하면서 그를 희롱하였다.

30. 또 그들은 그에게 침을 뱉고, 갈대를 빼앗아서, 머리를 쳤다.

31. 이렇게 희롱한 다음에, 그들은 주홍 옷을 벗기고, 그의 옷을 도로 입혔다. 그리고 십자가에 못박으려고, 그를 끌고 나갔다.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군병들에게 넘겨주었습니다. 하지만 재판이 종료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군병들이 예수님을 관정으로 끌고 가 채찍질하는 동안 빌라도는 밖에서 판결을 놓고 유대인과 협상을 벌였습니다(요 19:1-16). 관정에서는 약 600명의 군사로 구성된 군대가 예수님을 둘러싸고 조롱합니다. 그들은 예수님께 머리를 뚫을 정도로 강한 가시 면류관을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힌 후 그분을 희롱했습니다. 빌라도는 고통 당하시는 예수님을 군중에게 끌고 나가서 그분께 죄가 없음을 알렸습니다(요 19:4). 그의 이러한 행동은 이 사건을 자기 책임으로 돌리지 않으면서 상한 예수님을 군중에게 보여 그들을 만족시키려 한 것입니다. 사납게 소리치는 무리 앞에서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넘겨 줍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수치를 참으시며 우리가 얻을 구원의 기쁨을 바라보셨습니다. 그런 예수님께 나는 참된 경배를 드리고 있습니까?

  1. 병사들이 예수님에게 쏟아 부은 조롱과 모욕을 자세히 살펴 보십시오. 주님께서 얼마나 참혹한 모독을 당하셨는지 상상해 보십시오. 한숨에 모든 것을 뒤집어 엎을만한 힘을 가지고도 그분은 묵묵히 그 모욕과 조롱을 참고 계셨습니다. 그 심정을 생각해 보십시오.

  2. 예수님은 진짜 유대인의 왕이신데 병사들은 가짜인 줄 알고 그를 조롱하고 있습니다. 병사들은 알지도 못한 채 예수님을 ‘고난의 왕’으로 옹립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왕이신 예수’를 묵상하십시오.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