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6:47-56

제목: 예수께서 체포되시다

47. 예수께서 아직 말씀하고 계실 때에,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인 유다가 왔다.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보낸 무리가 칼과 몽둥이를 들고 그와 함께 하였다.

48. 그런데 예수를 넘겨줄 자가 그들에게 암호를 정하여 주기를 “내가 입을 맞추는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이니, 그를 잡으시오” 하고 말해 놓았다.

49. 유다가 곧바로 예수께 다가가서 “안녕하십니까? 선생님!” 하고 말하고, 그에게 입을 맞추었다.

50. 예수께서 그에게 “친구여, 무엇 하러 여기에 왔느냐?” 하고 말씀하시니, 그들이 다가와서, 예수께 손을 대어 붙잡았다.

51. 그 때에 예수와 함께 있던 사람들 가운데 한 사람이 손을 뻗쳐 자기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내리쳐서, 그 귀를 잘랐다.

52. 그 때에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네 칼을 칼집에 도로 꽂아라. 칼을 쓰는 사람은 모두 칼로 망한다.

53. 너희는, 내가 나의 아버지께, 당장에 열두 군단 이상의 천사들을 내 곁에 세워 주시기를 청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느냐?

54. 그러나 그렇게 되면, 이런 일이 반드시 일어나야 한다고 한 성경 말씀이 어떻게 이루어지겠느냐?”

55. 그 때에 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강도에게 하듯이, 칼과 몽둥이를 들고 나를 잡으러 왔느냐? 내가 날마다 성전에 앉아서 가르치고 있었건만, 너희는 내게 손을 대지 않았다.

56. 그러나 이 모든 일을 이렇게 되게 하신 것은, 예언자들의 글을 이루려고 하신 것이다.” 그 때에 제자들은 모두, 예수를 버리고 달아났다.          

 

열두 제자 중 한 명이었던 유다가 산헤드린 공회가 보낸 무리를 데리고 감람산에 왔습니다. 그 무리들은 칼과 몽둥이를 가져왔는데, 이러한 준비는 예수님과 제자들을 열심당과 같은 혁명의 무리로 이해했음을 암시합니다. 예수님은 이 상황에서 수동적으로 행동하지 않으시고, 무리 앞으로 나가 “무엇 하러 여기에 왔느냐?”라고 당당히 물으셨습니다. 무리가 예수님께 손을 데려 할 때 베드로가 칼을 휘두르자 예수님은 그를 꾸짖으시며 이 모든 일이 성경을 이루기 위해 허락된 것임을 말씀하십니다. 유다는 상황을 주관하지 못합니다. 모든 일을 아시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목적을 이뤄 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말씀처럼 제자들은 모두 예수님을 버리고 도망갔습니다. 일을 행하고 그 일을 성취하시는 분은 여호와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의 뜻을 따르는 삶이 가장 능동적인 삶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1. 예수께서는 순순히 체포 당하십니다. 그분에게는 살아남는 것보다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것이 더 중요했습니다. 참된 기도는 위기 앞에서 하나님의 뜻을 붙들게 만들어 줍니다. 당신의 기도는 어떻습니까? 위기를 피하기 위한 기도입니까? 아니면 위기를 이기도록 만드는 기도입니까?

  2. 하나님이 정해 놓으신 일은 어떤 경우에도 일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아는 사람은 때로 무력하게 당해 줍니다. 성경은 그것을 ‘온유함’이라고 부릅니다. 온유한 사람이 결국 땅을 차지합니다. 당신은 얼마나 하나님의 뜻을 생각하고 삽니까?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