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6:31-35

제목: 베드로의 부인을 예언하시다

31. 그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오늘 밤에 너희는 모두 나를 버릴 것이다. 성경에 기록하기를 ‘내가 목자를 칠 것이니, 양 떼가 흩어질 것이다’ 하였다.

32. 그러나 내가 살아난 뒤에,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갈 것이다.”

33. 베드로가 예수께 말하였다. “비록 모든 사람이 다 주님을 버릴지라도, 나는 절대로 버리지 않겠습니다.”

34.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네게 말한다. 오늘 밤에 닭이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35. 베드로가 예수께 말하였다. “주님과 함께 죽는 한이 있을지라도, 절대로 주님을 모른다고 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다른 제자들도 모두 그렇게 말하였다.

유월절 만찬을 마치고 올리브산으로 이동하신 예수님은 제자들이 다 그분을 버릴 것이며, 그들은 목자 잃은 양같이 흩어질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면서도 다시 살아나신 후에는 그들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실 것이라며 소망을 주셨습니다. 하지만 언약을 맺고 혁명을 위한 희생을 다짐하며 기세당당하게 예수님을 좇던 제자들에게는 자기들이 예수님을 버릴 것이라는 말만 들린 모양입니다. 이에 베드로는 얼른 나서서 목숨을 걸고 충성을 맹세했습니다. 이어 모든 제자가 합세합니다. 내 결심, 그 안에 담긴 내 고집과 자존심보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뜻입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의 뜻보다 내 결심을 앞세우고 있는 나는 아닌지를 뒤돌아 보아야 하겠습니다.

  1. 예수님은 위기가 닥쳤을 때 제자들이 모두 도망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다. 제자들의 약한 믿음을 고려할 때 그럴 수 밖에 없는 일이라고 받아들이십니다. 하지만 정작 장본인들은 그것을 부정합니다.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과 통합니다. 그들은 자신이 없었고, 그래서 부정하고 싶었습니다. 인간의 나약성에 대해 묵상하십시오.

  2. 예수님은 베드로가 세 번 당신을 부인할 것을 예고해 주십니다. 지금 당장은 베드로에게 뼈아픈 말씀이지만, 그 일이 일어났을 때, 그를 회복시키기 위해 그렇게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심정을 묵상해 봅니다.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