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2:15-22

제목: 세금 문제를 두고 논쟁하시다

15. 그 때에 바리새파 사람들이 나가서, 어떻게 하면 말로 트집을 잡아서 예수를 올무에 걸리게 할까 의논하였다.

16. 그런 다음에, 그들은 자기네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이렇게 묻게 하였다. “선생님, 우리는, 선생님이 진실한 분이시고, 하나님의 을 참되게 가르치시며, 아무에게도 매이지 않으시는 줄 압니다. 선생님은 사람의 겉모습을 따지지 않으십니다.

  1. 그러니 선생님의 생각은      어떤지 말씀하여 주십시오. 황제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옳지 않습니까?”
  2. 예수께서 그들의 간악한 생각을 아시고 말씀하셨다. “위선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3. 세금으로 내는 돈을 나에게      보여 달라.” 그들은 데나리온 한 닢을 예수께 가져다 드렸다.
  4.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이 초상은 누구의 것이며, 적힌 글자는 누구를      가리키느냐?”
  5. 그들이 대답하였다. “황제의      것입니다.” 그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렇다면,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돌려주고,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돌려드려라.”
  6.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탄복하였다.      그들은 예수를 남겨 두고 떠나갔다.

예수님의 말씀 속에서 자신들의 비리가 폭로되자 바리새파 사람들이 예수님을 트집잡으려고 사람들을 보냈습니다. 그들은 세금 문제로 예수님을 로마 정부에 고소하려고 획책하였습니다. 그들의 질문은 로마 황제에게 세금을 바치라고 하면 매국노로 몰아칠 수 있고, 바치지 말라고 하면 로마의 권위에 도전하는 반역자로 잡아들일 수 있도록 함정에 빠뜨리려는 의도로 질문을 하였습니다. 종교지도자들의 함정 질문에 예수님께서는 지혜롭게 답변을 하셨습니다. 주님은 하나님 나라만 인정하시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의 나라도 인정하셨습니다. 이 세상 나라가 하나님의 말씀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는 존중해야 함을 말씀하십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예수님께서는 종교 지도자들의 질문에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드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세상의 나라와 하나님 나라의 구분과 함께 결국 모든 것이 하나님의 주권 앞에 무릎 꿇을 수 밖에 없음을 말씀하십니다. 이 지혜로운 예수님의 말을 들은 자들은 예수님을 함정에 빠트리는데 실패 하였고 잠잠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 나라의 백성임과 동시에 이 세상 나라의 국민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신앙의 의무도 행하지만 이 세상의 권위에 복종하며 성실한 의무를 다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두 나라가 부딪히게 될 때 우리는 하나님 나라의 방식으로 살아야 함을 결단해야 합니다.

  1. 당시 유대인들은 로마의 식민지 통치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로마 정부에 세금을 바쳐야 했습니다. 하지만 로마 정부에게 세금을 내는 것은 하나님의 주권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금을 내라고 말하면 유대 백성에게 인기를 잃을 것이고, 세금을 내지 말라고 말하면 로마 정부에 반기를 드는 것이 됩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함정에 빠진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위기를 어떻게 돌파하십니까?
  2. 예수님의 대답은 한 편으로는 바리새인들의 함정을 피하면서 다른 한 편으로는 매우 중요한 진리를 전하십니다.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에게”라는 말은 세상과 하나님 나라가 별개의 것이라는 뜻이 아닙니다. 이 세상에 황제의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신 진의는 무엇일까요?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