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2:1-14

제목: 혼인잔치의 비유를 말씀하시다

  1. 예수께서 다시 여러 가지 비유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3. 임금이 자기 종들을 보내서, 초대받은 사람들을 잔치에 불러오게 하였는데, 그들은 오려고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이렇게 말하였다. ‘초대받은 사람들에게로 가서, 음식을 다 차리고, 황소와 살진 짐승을 잡아서 모든 준비를 마쳤으니, 어서 잔치에 오시라고 하여라.’
  5. 그런데 초대받은 사람들은, 그 말을 들은 척도 하지 않고, 저마다 제 갈 곳으로 떠나갔다. 한 사람은 자기 밭으로 가고, 한 사람은 장사하러 갔다.
  6. 그리고 나머지 사람들은 그의 종들을 붙잡아서, 모욕하고 죽였다.
  7. 임금은 노해서, 자기 군대를 보내서 그 살인자들을 죽이고, 그들의 도시를 불살라 버렸다.
  8. 그리고 자기 종들에게 말하였다.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는데, 초대받은 사람들은 이것을 받을 만한 자격이 없다.
  9. 그러니 너희는 네 거리로 나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청해 오너라.’
  10. 종들은 큰길로 나가서, 악한 사람이나, 선한 사람이나, 만나는 대로 다 데려왔다. 그래서 혼인 잔치 자리는 손님으로 가득 차게 되었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만나러 들어갔다가, 거기에 혼인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한 명 있는 것을 보고 그에게 묻기를,
  12. ‘이 사람아, 그대는 혼인 예복을 입지 않았는데, 어떻게 여기에 들어왔는가?’ 하니,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였다.
  13. 그 때에 임금이 종들에게 분부하였다. ‘이 사람의 손발을 묶어서, 바깥 어두운 데로 내던져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 것이다.’
  14. 부름 받은 사람은 많으나, 뽑힌 사람은 적다.”

예수님은 천국을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에 비유하셨습니다. 초청 받은 사람들은 임금을 아는 특권 계층이었습니다. 바로 종교 지도자들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그들은 하나같이 청함을 거절했습니다. 모두 제각기 자기 일에 바빴는데, “자기 밭”과 “상업”이 그들의 우선 순위로 재물을 뜻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부르심에는 관심이 없고, 돈이 되는 일에만 최우선 순위를 뒀습니다. 또 하나님의 부르심을 일깨우는 종들을 죽이고 하나님의 초대에 응하기를 거부했습니다. 이런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진노와 심판은 필연적이었습니다.

꼭 와야 할 사람들이 초청을 거부했기 때문에 전에는 올 수 없었던 사람들이 이제 환영을 받습니다. 그렇다고 천국의 요구가 느슨해진 것은 아닙니다. 혼인 잔치는 전에는 지금이나 그곳에 합당한 “예복”, 곧 하나님의 요구에 부합한 삶을 준비한 사람만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천국은 철저히 임금의 주권으로 베푸는 초청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에게 천국 문을 열어 주셨지만, 겸손과 회개, 그리고 그리스도만 주실 수 있는 의로운 옷을 입은 자만이 그 문을 통과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하나님 나라에 초청되었지만, 하나님의 정한 길로 온 사람만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1. 혼인 잔치는 하나님나라를 의미합니다.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초청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에게는 다 각기 이유가 있었습니다. 오늘날에는 어떤 이유로 초청을 거부하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2. 왕은 “악한 사람이나 선한 사람이나” 모두 잔치 자리로 데려 오라 합니다. 그런데 나중에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들을 추방합니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오는 데는 아무 조건이 없으나, 일단 들어오고 나서는 예복을 입어야 합니다. 하나님 나라에서 입어야 할 예복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