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1:33-46

제목: 포도원 소작인의 비유를 말씀하시다

33. “다른 비유를 하나 들어보아라. 어떤 집주인이 있었다. 그는 포도원을 일구고, 울타리를 치고, 그 안에 포도즙을 짜는 확을 파고, 망대를 세웠다. 그리고 그것을 농부들에게 세로 주고, 멀리 떠났다.

34. 열매를 거두어들일 철이 가까이 왔을 때에, 그는 그 소출을 받으려고 자기 종들을 농부들에게 보냈다.

35. 그런데, 농부들은 그 종들을 붙잡아서, 하나는 때리고, 하나는 죽이고, 또 하나는 돌로 쳤다.

36. 주인은 다시 다른 종들을 처음보다 더 많이 보냈다. 그랬더니, 농부들은 그들에게도 똑같이 하였다.

37. 마지막으로 그는 자기 아들을 보내며 말하기를 ‘그들이 내 아들이야 존중하겠지’ 하였다.

38. 그러나 농부들은 그 아들을 보고 그들끼리 말하였다. ‘이 사람은 상속자다. 그를 죽이고, 그의 유산을 우리가 차지하자.’

39. 그러면서 그들은 그를 잡아서, 포도원 밖으로 내쫓아 죽였다.

40. 그러니 포도원 주인이 돌아올 때에, 그 농부들을 어떻게 하겠느냐?”

41. 그들이 예수께 말하였다. “그 악한 자들을 가차없이 죽이고, 제 때에 소출을 바칠 다른 농부들에게 포도원을 맡길 것입니다.”

42.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성경에서 이런 말씀을 읽어 본 일이 없느냐? ‘집 짓는 사람이 버린 돌이 집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다. 이것은 주님께서 하신 일이요, 우리 눈에는 놀라운 일이다.’

43. 그러므로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너희에게서 하나님의 나라를 빼앗아서, 그 나라열매를 맺는 민족에게 주실 것이다.

44. [이 돌 위에 떨어지는 사람은 부스러질 것이요, 이 돌이 어떤 사람 위에 떨어지면, 그를 가루로 만들어 놓을 것이다.]”

45. 대제사장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은 예수의 비유를 듣고서, 자기들을 가리켜 하시는 말씀임을 알아채고,

46. 그를 잡으려고 하였으나, 무리들이 무서워서 그렇게 하지 못하였다. 무리가 예수를 예언자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지금까지 가르치신 내용만으로도 종교 지도자들의 반응은 심상치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다시 한 번 이유를 들어 그들에게 경고하셨습니다. 포도원을 만들고 이를 세주고 멀리 떠난 집주인은 하나님을 비유합니다. 포도원을 세내 일하는 일꾼들은 이스라엘을 가리킵니다. 포도원 주인이 잠시 이웃 동네에 간 것도 아니고 타국에 간 것은 농부들에게 포도원을 세로 준 기간이 길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농부들이 힘들여 할 일은 없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이 만드셨고, 백성인 농부는 관리와 추수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포도원인 이스라엘에서 포도나무인 이스라엘 백성에게 의의 열매가 열리기를 기대하셨습니다. 그 포도원을 맡은 농부들인 이스라엘 지도자들은 포도나무를 잘 관리해 열매를 얻어야 했지만 불의와 강포로 포도원을 훼파하고 그 백성이 열매 없는 나무가 되게 했습니다. 하나님은 종들인 선지자들을 지도자들에게 보내셔서 의의 삶으로 가득한 이스라엘 백성을 요구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종들을 죽였고, 아들을 보내자 그도 죽여 포도원 밖으로 내쳤습니다. 예수님이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포도원 주인이 돌아올 때 그 농부들은 어떻게 되겠느냐고 물으시자, 그들은 주인이 그 악한 농부들을 진멸하고 다른 농부들에게 세를 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예수님은 이 비유가 바로 그들의 현실이며 그들의 운명임을 밝히셨습니다.

 

  1. 포도원 주인은 하나님이고 포도원 소작인은 이스라엘 백성입니다. 포도원은 하나님께서 선민 이스라엘 백성에게 맡기신 사명입니다. 선민 이스라엘 백성이 포도원 주인에게 바칠 ‘소출’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2. 주인의 종들은 예언자들을 말하고, 주인의 아들은 예수님을 말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아들을 죽게 함으로써 포도원을 빼앗겼습니다. ‘제 때에 소출을 바칠 다른 농부들’은 그리스도인들을 말합니다.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물으십니다. “너는 내 포도원에서 무엇을 얻었느냐?” 당신은 어떤 소출을 주인에게 드리고 있습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