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1:28-32

제목: 두 아들의 비유를 말씀하시다

28.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둘 있는데, 아버지가 맏아들에게 가서 ‘얘야, 너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해라’ 하고 말하였다.

29. 그런데 맏아들은 대답하기를 ‘싫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그 뒤에 그는 뉘우치고 일하러 갔다.

  1. 아버지는 둘째 아들에게 가서, 같은 말을 하였다. 그는 대답하기를, ‘예, 가겠습니다, 아버지‘ 하고서는, 가지 않았다.
  2. 그런데 이 둘 가운데서      누가 아버지의 뜻을 행하였느냐?” 예수께서 이렇게 물으시니, 그들이 대답하였다. “맏아들입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을 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세리와 창녀들이 오히려 너희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간다.
  3. 요한이 너희에게 와서, 옳은 을 보여 주었으나, 너희는 그를 믿지 않았다. 그러나 세리와 창녀들은 믿었다. 너희는 그것을 보고도 끝내      뉘우치지 않았으며, 그를 믿지 않았다.”

예수님은 두 아들의 비유로 종교 지도자들을 가르치십니다. 맏아들은 그들을 가리키는 것이고 둘째 아들은 그들이 경멸하는 사람들을 대변합니다.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누구보다 솔선해 하나님의 뜻을 행한다고 나섰지만 오히려 하나님의 뜻을 어겼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으라고 외친 세례 요한의 메시지를 무시했습니다. 반면 세리들과 창기들은 요한이 천국을 전파하고 회개를 촉구했을 때 뉘우치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자 했습니다. 그들은 비유 속에서는 누가 아비의 뜻대로 행했는지 금방 답을 가려냈습니다. 예수님은 그 비유가 그들에 관한 것임을 밝히셨습니다. 주님은 그들이 업신여기는 자들이 먼저 천국에 들어갈 것이며, 하나님 나라 참 백성의 표지는 과거에 있지 않고 현재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삶에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1. 예수님은 이 비유를 대세자장들과 장로들에게 말씀하십니다. 그들은 둘째 아들과 같고, 세리와 창녀들은 첫째 아들과 같다는 뜻입니다. 왜 그렇게 비유하셨을까요?
  2. “세리와 창녀들이 오히려 너희보다 먼저 하나님 나라의 나라에 들어간다”는 말씀을 주목하십시오. “들어갈 것이다”가 아니라 “들어간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살아 있는 동안에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