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태복음(Matthew) 21:1-11

제목: 예루살렘에 들어오시다

  1. 예수와 그 제자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러, 올리브 산에 있는 벳바게 마을에 들어섰다. 그 때에 예수께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2.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맞은편 마을로 가거라. 가서 보면, 나귀 한 마리가 매여 있고, 그 곁에 새끼가 있을 것이다. 풀어서, 나에게로 끌고 오너라.
  3. 누가 너희에게 무슨 말을 하거든, ‘주님께서 쓰려고 하십니다’ 하고 말하여라. 그리하면 곧 내어줄 것이다.”
  4. 이것은, 예언자를 시켜서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는 것이었다.
  5. 시온의 딸에게 말하여라. 보아라, 네 임금이 네게로 오신다. 그는 온유하시어, 나귀를 타셨으니, 어린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다.”
  6. 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지시하신 대로,
  7. 어미 나귀와 새끼 나귀를 끌어다가, 그 위에 겉옷을 얹으니, 예수께서 올라타셨다.
  8. 큰 무리가 자기들의 겉옷을 에다가 폈으며, 다른 사람들은 나뭇가지를 꺾어다가 에 깔았다.
  9. 그리고 앞에 서서 가는 무리와 뒤따라오는 무리가 외쳤다. “호산나, 다윗의 자손께! 복되시다,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더없이 높은 곳에서 호산나!”
  10.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가셨을 때에, 온 도시가 들떠서 물었다. “이 사람이 누구냐?”
  11. 사람들은 그가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신 예언자 예수라고 말하였다.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자 예수님은 두 제자에게 나귀 새끼를 끌어 오게 하셨습니다. 예수님의 이 지시는 매우 구체적이었습니다. 이 일은 우연이 아니라 이미 예비된 일이었습니다(슥 9:9). 예수님은 혁명과 정복을 바라는 무리의 과격한 기대와는 달리, 또 군대장관이 군마(軍馬)를 타고 위용을 드러내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나귀 새끼를 타신 겸손한 모습으로 예루살렘을 향하셨습니다. 이는 다가올 예수님의 고난을 상징합니다. 무리는 “호산나”(우리를 구원하소서)를 외쳤습니다. 그들의 노래는 이스라엘의 회복과 영광에 대한 흥분에서 나왔습니다. 그들은 메시아를 자기 식으로 이해했습니다. 예루살렘 사람들은 영문 모를 일에 어리둥절하며 그분이 누구냐고 묻습니다. 무리는 의기 당당하게 한 목소리가 되어 예수님을 선지자로 자랑스럽게 앞세웁니다.

  1. 스가랴 9장 9절을 읽으십시오. 예수께서 말이 아니라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에 들어오신 이유가 어디에 있는지 묵상해 보십시오.
  2. 예수님을 환영한 무리들은 예수님에게 어떤 기대를 가지고 있었을까요? 그들은 왜 닷세 후에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소리쳤을까요?
  3. 성령께서 이 아침에 당신에게 주시는 말씀을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