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출애굽기(Exodus)34:1-9

제목: 번째 돌판  

  1.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돌판 두 개를 처음 것과 같이 깎아라. 그러면, 네가 깨뜨려 버린 처음 돌판 위에 쓴 그 말을, 내가 새 돌판에 다시 새겨 주겠다.
  2. 너는 그것을 내일 아침까지 준비해서, 아침에 일찍 시내 산으로 올라와서, 이 산 꼭대기에서 나를 기다리고 서 있거라.
  3. 그러나 아무도 너와 함께 올라와서는 안 된다. 이 산의 어디에도 사람이 보여서는 안 된다. 산기슭에서 양과 소에게 풀을 뜯기고 있어도 안 된다.”
  4. 모세는 주님께서 그에게 명하신 대로, 돌판 두 개를 처음 것과 같이 깎았다. 이튿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그는 두 돌판을 에 들고 시내 산으로 올라갔다.
  5. 그 때에 주님께서 구름에 싸여 내려오셔서, 그와 함께 거기에 서서, 거룩한 이름 ‘주’를 선포하셨다.
  6. 주님께서 모세의 앞으로 지나가시면서 선포하셨다. “주, 나 주는 자비롭고 은혜로우며, 노하기를 더디하고, 한결같은 사랑과 진실이 풍성한 하나님이다.
  7. 수천 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베풀며, 악과 허물과 를 용서하는 하나님이다. 그러나 나는 를 벌하지 않은 채 그냥 넘기지는 아니한다. 아버지가 를 지으면, 본인에게 뿐만 아니라 삼사 대 자손에게까지 벌을 내린다.”
  8. 모세가 급히 에 엎드려서 경배하며
  9. 아뢰었다. “주님, 주님께서 저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것이 사실이면, 주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가 주시기 바랍니다. 이 백성이 고집이 센 백성인 것은 사실이나, 주님께서 우리의 악과 우리의 를 용서해 주시고, 우리를 주님의 소유로 삼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모세를 시내 산으로 다시 부르신 하나님은 그분의 이름을 반포하십니다. “여호와로다 여호와로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 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로다.” 이것은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이 성품으로 인해서 죄 많은 인간이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것입니다. 본문 속에서 언약의 갱신은 두 단계에 걸쳐서 이루어집니다. 첫 번째 단계는 모세의 간구입니다. 모세는 반포된 하나님의 성품을 듣는 순간 급히 엎드려 목이 곧은 백성이오니 우리의 악과 죄를 용서해 달라고, 주의 기업으로 삼아 달라고 간구합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새롭게 하기 이해서는 먼저 죄의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그래야 주님의 가장 소중한 기업이 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단계는 하나님의 선포입니다. 하나님은 “내가 언약을 세우나니”라고 말씀합니다. 언약의 주체는 인간이 아니라 불변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 일로 인해 주변의 백성들이 두려워할 것입니다. 오늘 나는 은혜로우시며 자비로우신 하나님과의 새로운 관계로 들어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나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라고 생각합니까? 삶 가운데 어떠한 하나님을 경험하고 있습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