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출애굽기(Exodus)31:12-18

제목: 안식일  

12.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13.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일러라. 너희는 안식일을 지켜라. 이것이 너희 대대로 나와 너희 사이에 세워진 표징이 되어, 너희를 거룩하게 구별한 이가 나 주임을 알게 할 것이다.

14. 안식일은 너희에게 거룩한 이므로, 너희는 안식일을 지켜야 한다. 그 을 더럽히는 사람은 반드시 죽여야 한다. 그 에 일을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자기의 겨레로부터 제거될 것이다.

15. 엿새 동안은 일을 하고, 이렛날은 나 주에게 바친 거룩한 이므로, 완전히 쉬어야 한다. 안식일에 일하는 사람은 반드시 죽여야 한다.

16. 이스라엘 자손은 이 안식일을 영원언약으로 삼아, 그들 대대로 지켜야 한다.

17. 이것은 나와 이스라엘 자손 사이에 세워진 영원한 표징이니, 이는, 나 주가 엿새 동안 하늘을 만들고 이렛날에는 쉬면서 숨을 돌렸기 때문이다.”

18. 주님께서 시내 산에서 모세에게 말씀을 마치시고, 하나님이 손수 돌판에 쓰신 증거판 두 개를 그에게 주셨다.

이스라엘은 이제 하나님의 구속으로 인해 거룩한 백성들이 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에게는 구별 된 삶이 필요했고, 하나님은 그들에게 “나의 안식일을 지키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는 방법은 그날을 더럽히지 않는 것입니다. 그것은 안식일에 일하지 않는 것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은 왜 안식일을 지켜야 하는지를 창조의 원리 속에서 설명해 주십니다. 그것은 하나님이 우주 전체를 창조하기 위하여 육 일 동안 일하셨고, “제칠일에 쉬어 평안하였음이니라”고 말씀하십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기 때문에 인간의 행복은 하나님의 원리를 따를 때에만 가능한 것입니다. 인간은 창조의 원리를 따를 때 참된 안식과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주일을 지키며 두 가지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로 말미암는 영원한 안식을 맛보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영원한 안식의 때를 소망하는 것입니다.

주일에 대한 나의 마음 가짐과 행동은 제육일의 삶과 어떤 구별성을 가지고 있습니까? 나에게 쉼이 필요합니까? 나는 주일을 잘 지키고 있습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