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출애굽기(Exodus) 17:1-7

제목: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시험하다

  1.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은 신 광야를 떠나서, 주님의 명령대로 진을 옮겨 가면서 이동하였다. 그들은 르비딤에 진을 쳤는데, 거기에는 백성이 마실 이 없었다.
  2. 백성이 모세에게 마실 을 달라고 대들었다. 이에 모세가 “당신들은 어찌하여 나에게 대드십니까? 어찌하여주님을 시험하십니까?” 하고 책망하였다.
  3. 그러나 거기에 있는 백성은 몹시 목이 말라서, 모세를 원망하며, 모세가 왜 그들을 이집트에서 데려왔느냐고, 그들과 그들의 자식들과 그들이 먹이는 집짐승들을 목말라 죽게 할 작정이냐고 하면서 대들었다.
  4. 모세가 주님께 부르짖었다. “이 백성을 제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들은 지금이라도 곧 저를 돌로 쳐서 죽이려고 합니다.”
  5.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장로들을 데리고, 이 백성보다 앞서서 가거라. 그리고 나일 강을 친 그 지팡이를 에 들고 가거라.
  6. 이제 내가 저기 호렙 산 바위 위에서 너의 앞에 서겠으니, 너는 그 바위를 쳐라. 그러면 거기에서 이 백성이 마실 이 터져 나올 것이다.” 모세가, 이스라엘 장로들이 보는 앞에서, 하나님이 시키신 대로 하였다.
  7. 이스라엘 자손이 거기에서 주님께 대들었다고 해서, 사람들은 그 곳의 이름을 므리바라고도 하고, 또 거기에서 “주님께서 우리 가운데 계시는가, 안 계시는가?” 하면서 주님을 시험하였다고 해서, 그 곳의 이름을 맛사라고도 한다.

 

신광야를 떠난 이스라엘은 르비딤에 장막을 쳤을 때 마실 물이 없자 모세와 다투고 원망하며 하나님께 항의합니다. 그 동안 인도하시고 먹이신 하나님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모습에서 오늘의 육적인 나의 모습을 겹쳐 보게 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원망하며 다투는 백성들의 갈증을 채워주기 위한 방법을 제시하십니다. 하나님은 모세로 하여금 이스라엘 장로들을 데리고 호렙 산 반석을 치라고 명하셨습니다. 그 반석으로부터 나오는 물을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마시게 하라는 것입니다. 인간에게 물리적 갈증보다 더 심각한 것은 영적인 갈증입니다. 우리는 이 갈증을 어디에서 채워야 합니까?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소리입니다.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요 4:14)

나는 자신의 갈증을 무엇으로 채우고 있습니까? 나에게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샘물이 있습니까?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