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출애굽기(Exodus) 14:5-14

제목: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 

5.

이스라엘 백성이 도망 쳤다는 소식이 이집트의 왕의 귀에 들어갔다. 그러자 바로와 그의 신하들은 이 백성에 대한 생각을 바꾸었다. “우리에게 종살이하던 이스라엘 백성을 이렇게 풀어 주어 놓아 보내다니, 어쩌자고 이렇게 하였는가?” 하고 후회하였다.

 

6.

바로는 병거를 갖추고, 그의 군대를 이끌고 나섰다.

 

7.

그는 특수병거 육백 대로 편성된 정예부대와 장교들이 지휘하는 이집트 병거부대를 모두 이끌고 나섰다.

 

8.

주께서 이집트의 왕 바로의 마음을 고집스럽게 하시니, 바로가, 주의 보호를 받으면서 당당하게 나가고 있는 이스라엘 자손을 뒤쫓았다.

 

9.

마침내, 바로의 모든 병거와 기마와 그의 기병과 보병으로 구성된 이집트 군대가 이스라엘 백성을 추격하여, 그들이 진을 치고 있는 비하히롯 근처 바알스본 맞은쪽 바닷가에 이르렀다.

 

10.

○바로가 다가오고 있었다. 이스라엘 자손이 고개를 들고 보니, 이집트 사람들이 그들을 추격하여 오고 있었다. 이스라엘 자손은 크게 두려워하며, 주께 부르짖었다.

 

11.

그들은 모세를 원망하며 말하였다. “이집트에는 묘 자리가 없어서, 우리를 이 광야에다 끌어내어 죽이려는 것이냐? 우리를 이집트에서 끌어내어, 여기서 이런 일을 당하게 하다니, 왜 우리를 이렇게 만드느냐?

 

12.

이집트에 있을 때에, 우리가 이미 당신에게 말하지 않더냐? 광야에 나가서 죽는 것보다 이집트 사람을 섬기는 것이 더 나으니, 우리가 이집트 사람을 섬기게 그대로 내버려 두라고 하지 않았느냐?”

 

13.

모세가 백성에게 대답하였다. “두려워하지 말아라. 너희는 가만히 서서, 주께서 오늘 너희를 어떻게 구원하시는지 지켜 보기만 하여라. 너희가 오늘 보는 이 이집트 사람을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이다.

 

14.

주께서 너희를 구하여 주시려고 싸우실 것이니, 너희는 진정하여라.”

 

우리는 고난 속에서 하나님의 계획을 알지 못할 때 두려워합니다. 하나님의 계획을 바라본다 할지라도 너무도 급작스런 사건이 닥칠 때에는 당황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스라엘은 점점 좁혀 오는 이집트의 군대를 보며 심히 두려워합니다. 그리고 모세를 원망합니다. “이집트에 매장지가 없어서 이 광야에서 우리를 죽게 하느냐?” “우리를 버려두라. 이집트 사람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낫겠다.” 이러한 원망은 이스라엘뿐만 아니라 위기가 갑작스럽게 닥쳤을 경우 우리 역시 동일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우리는 당황하여 두려워하거나 요동치지 말아야 합니다. 스스로를 바르게 세워야 합니다. 그리고 오늘 하나님께서 나를 위하여 싸우시는 것과 그로 인해 이루시는 하나님의 구원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구속 받은 자가 고난 속에서도 가져야 할 태도가 아니겠습니까?

내가 고난과 위기 속에서 두려워하는 궁극적인 이유는 무엇입니까?

Advertisements